SOLAR : flare

4인조 신인 걸그룹 “루나솔라(LUNARSOLAR)”
첫 번째 싱글 앨범 [SOLAR : flare] 발매!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첫 번째 걸그룹 “루나솔라(LUNARSOLAR)”가 9월 2일 첫 번째 싱글 앨범  [SOLAR : flare]를 발매하며 공식 데뷔를 알렸다.

“루나솔라(LUNARSOLAR)”는 “달의” 라는 뜻을 가진 ‘LUNAR’와 “해의”라는 뜻을 가진 ‘SOLAR’의 합성어로 달이 가지고 있는 신비로움과 청초하고 시크하면서도 몽환적인 매력과 해의 열정과 밝고 활력이 넘치는 파워풀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특히, 달과 해처럼 전혀 다르지만 한쪽에 치우지지 않고 다양한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주고자 하는 포부를 담고 있으며, 루나 컨셉과 솔라 컨셉으로 나누어 매 앨범마다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서, 태령, 지안, 유우리 4명의 멤버로 구성된 “루나솔라(LUNARSOLAR)”는 멤버 각각 전혀 다른 비주얼과 보이스를 바탕으로 한 보컬 기반의 퍼포먼스 그룹으로 멤버 모두 보컬과 퍼포먼스가 뛰어난 것이 가장 큰 강점으로 데뷔 전 다양한 콘텐츠들을 통해 보컬 영상과 퍼포먼스 영상을 공개하며, 팬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솔라 컨셉의 매력을 담고 있는 첫 번째 앨범명 [SOLAR : flare] 는 ‘태양 표면의 폭발’, 태양 표면에 불꽃이 일어나는 현상’ 이라는 뜻으로 루나솔라 멤버들의 내면 속에 있는 솔라(SOLAR)의 잠재력과 정체성이 처음으로 들어나는 앨범 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인 ‘노는 게 제일 좋아(OH YA YA YA)’는 인피니트, 오마이걸, 우주소녀, 에이프릴, 스트레이키즈, 아이즈원, 이진혁 등과 작업한 히트 작곡가 KZ, 비오(B.O.), HONEYSWEAT가 루나솔라만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작업하였으며, 뭄바톤과 라틴이 섞여 신나는 비트 위에 중독적인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으로, 곡 구성적으로 자유분방한 형식이 인상적인데 후렴의 위치가 계속 바뀌면서 점점 더 곡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단 번에 듣는 이들의 귀를 사로잡고 있다.

한편,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을 통해 데뷔곡 “노는 게 제일 좋아 (OH YA YA YA)”의 일부를 선공개한 루나솔라(LUNARSOLAR)는 데뷔 전부터 국내 뿐 아니라 일본, 동남아시아, 유럽 등 해외 팬들 사이에서도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무대마다 자체 제작한 커스텀 핸드마이크를 이용하여 공연 같은 라이브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1.노는 게 제일 좋아 (OH YA YA YA)
2.노는 게 제일 좋아 (OH YA YA YA) (Inst.)